2019.12.09 星期一
최근소식 | 총련합회활동 | 잡지 | 동북혁명전적지 | 민족의 숙원 통일 | 심양모란예술학교 | 공보
작성일 : 19-08-07 14:43
민중당, “전쟁훈련 하면서 평화경제 실현?”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395   추천 : 0  

5일부터 한미연합군사연습(‘19-2 동맹‘ 연습)이 시작된데 따라 북미남북간 갈등의 수위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민중당이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촉구했다.

 

민중당은 6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판문점 시대에 해서는 안 될 전쟁연습이며 “‘일본의 경제침략을 남북공조로 이겨내자는 대통령의 말에도 역행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전쟁훈련 하면서 평화경제 실현꿈같은 소리다.

 

한미군사훈련이 시작됐다판문점 시대에 해서는 안 될 전쟁연습이다더군다나 일본의 경제침략을 남북공조로 이겨내자는 대통령의 말에도 역행하는 일이다.

 

북의 강력 반발우리가 할 말이 없는 처지다.

규모형식이름이 바뀐다고 전쟁훈련의 본질이 바뀌진 않는다명백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 분야 합의’ 위반이다선제공격 무기 증강적대적 군사행동을 잔뜩 벌여놓고 북의 도발중단을 요구하는 입이 부끄럽지 않은가?

 

남북 상호신뢰를 내다 버리고 평화경제는 어떻게 실현하나.

바로 어제 대통령이 평화경제 실현의 절실함을 강조해 놓고 오늘은 한미군사훈련을 시작했다평화경제 실현에서 상호신뢰는 가장 중요한 디딤돌이다지금 한미군사훈련 강행은 신뢰를 갉아먹다 못해 적대관계로 회귀하는 행위다이렇게 해서는 위기극복도평화번영도 꿈같은 소리다.

 

혼란의 시대, ‘우리민족끼리’ 정신만이 살길이다.

평화경제가 포기할 수 없는 우리만의 미래라던 문 대통령도 같은 생각이라 믿는다그렇다면 더 절박하게 민족의 손을 잡아야 한다한미군사훈련 중단하고 판문점 선언 이행에 더 힘을 쏟자.

 

2019년 8월 6

민중당 대변인 이은혜